'기사회생' 뉴욕 양키스… 2승3패 후 6차전으로

 
 
기사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뉴욕 양키스가 휴스턴 에이스 저스틴 벌랜더를 홈런 두방으로 무너뜨리며 기사회생했다.

양키스는 19일(이하 한국시각)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 시리즈 5차전서 4대1로 승리했다.

팩스턴은 탈삼진 9개를 포함해 6이닝을 1실점으로 막고 승리에 앞장섰다. 벌랜더도 7이닝 동안 삼진 9개를 잡아냈지만 1회 홈런 2방이 뼈아팠다.

1승을 먼저 하고도 3연패를 당해 탈락 위기에 몰렸던 양키스는 시리즈 전적을 2승3패로 만들고 승부를 6차전으로 몰고 갔다.

6, 7차전은 휴스턴의 홈인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다. 지난 17일 열릴 예정이던 4차전이 기상 악화로 18일로 순연돼 양팀은 휴식일 없이 곧바로 6, 7차전을 치른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