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크리스 와이드먼, 4위에 난타…데뷔전 1R TKO패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크리스 와이드먼 전 UFC 미들급 챔피언이 라이트헤비급 데뷔전서 4위 도미닉 레예스에게 난타 당하며 패했다. 

와이드먼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린 UFC on ESPN 6의 메인이벤트에 나서 랭킹 4위 도미닉 레예스에게 1라운드 TKO패했다. 레예스는 초반부터 로킥과 미들킥으로 와이드먼 공략에 나섰다. 기회를 엿보던 와이드먼은 순간적으로 레예스의 상체를 싸잡아 집요하게 테이크다운를 시도했지만 타격을 입히지 못 했다. 

경기는 이어진 타격전에서 끝났다. 와이드먼이 오른발 미들킥에 이어 펀치 연타로 공격하던 중 레예스의 왼손 카운터가 터졌다. 큰 힘이 실린 펀치는 아니었으나 타이밍과 타격 지점이 정확했고, 전진하던 중 허용해 와이드먼이 받은 충격은 컸다.

미들급 전 챔피언 와이드먼은 라이트헤비급에서 전성기를 다시 맞겠다는 계획이었다. 이번 상대가 4위인 만큼 이긴다면 단숨에 컨텐더 대열에 합류할 수 있고, 존스와 맞붙는 것도 바라볼 수 있었다. 그러나 4위 레예스는 와이드먼의 톱5 한 방 입성을 허락하지 않았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