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왓포드와 1대1 무승부

 
 
기사공유
사진=로이터
손흥민이 골대를 강타하는 등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지만, 토트넘 홋스퍼가 안방에서 왓포드와 가까스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이 또 다시 승수를 쌓는 데 실패했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투입돼 골대를 맞추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지만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19일 밤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왓포드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홈경기서 1-1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 추가에 그치며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지 못했다. 왓포드는 첫 승에 실패하며 여전히 최하위에 머물렀다.

홈팀 토트넘은 토트넘은 케인, 모우라, 알리, 시소코, 윙크스, 로즈, 베르통언,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 가자니가를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출발하게 됐다. 손흥민은 국내에서 치러진 스리랑카전에 이어 평양 원정까지 다녀와 피로가 누적됐고 이에 따라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하게 됐다.

이에 맞서 왓포드는 웰벡, 페레이라, 클레버리, 찰로바, 두쿠레, 얀마트, 카스카르트, 도슨, 카바셀레, 올레바스를 기용했다.

왓포드는 전반 7분 선제골을 기록했다. 역습 상황에서 얀마트의 크로스를 쇄도하던 두쿠레가 마무리하면서 왓포드가 앞서기 시작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시작과 함께 산체스를 불러들이고 손흥민을 투입하며 공격적인 승부수를 띄웠다.

교체 투입된 손흥민이 토트넘 공격에 활기를 가져왔다. 손흥민은 후반 4분 우측면을 파고들며 강력한 오른발 슛을 시도했다. 아쉽게 골대를 강타했지만, 분명 전반과는 다른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과감한 돌파를 통해 분위기를 바꿔놓았다.

후반 42분 알리가 왓포드 포스터의 실수를 틈 타 몸을 날려 골을 만들었다. 핸드볼 파울을 의심받았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골로 인정됐다.

토트넘은 역전골을 노렸지만, 더 이상의 득점 없이 동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