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촌 놀이기구, 고장 왜 났나

 
 
기사공유
사진=한국민속촌 홈페이지
한국민속촌에서 놀이기구가 고장나 이용객들이 5분 동안 10m높이의 허공에 거꾸로 매달려있는 공포의 시간을 보냈다. 민속촌 측은 스포트웨어의 오류라고 해명했다.

19일 오후 4시 50분께 경기 용인 한국민속촌 놀이마을에서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 ‘크레이지 스윙’이 가장 높이 올라갔을 때 갑자기 작동을 멈췄다.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놀이기구에 타고 있던 12명의 이용객들은 10m 높이의 허공에서 기계가 정상 작동될 때까지 5분 가량 매달려 있어야 했다.

민속촌 관계자는 이번 사고에 대해 소프트웨어 시스템 오류라고 설명했다. 민속촌 관계자는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해당 놀이기구 운영을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2.45하락 18.4718:01 11/13
  • 코스닥 : 661.85하락 3.2918:01 11/13
  • 원달러 : 1167.80상승 718:01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8:01 11/13
  • 금 : 62.16상승 1.01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