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철 "선수들 눈물? 그동안 한 맺혔을 것"

 
 
기사공유
사진=뉴시스DB
유상철 감독이 성남FC와의 경기 후 '선수들의 눈물'에 대해 '승리에 대한 감동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은 19일 오후 4시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4라운드, 파이널 라운드 그룹 B 첫경기에서 성남과 경기에서 무고사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인천은 승점 29로 순위를 한 단계 끌어올렸다. 앞선 경기에서 수원에 1-2로 패한 경남(승점 28)을 제치고 10위에 자리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유상철 인천 감독은 "선수들이 원정에서 이기고자하는 절실함이 좋았고, 다 같이 한 마음으로 경기를 했는데 좋은 결과를 가져와서 기분이 좋다"라는 승리 소감을 전했다.

특히 이날 승리로 인천은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이에 몇몇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유 감독은 "그 동안 결과를 만들지 못한 현실에 울분을 터뜨리고 한이 맺혔을 것"이라며 "현실적으로 인천이 위험한 위치에 있기 때문에 승리에 대한 감동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