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하동균, 조카바보 등극… "조카 얘기할때 기분 좋아"

 
 
기사공유
/사진=MBC 전지적 참견시점 캡처
가수 하동균이 조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조카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공연이 끝난 후 스태프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 하동균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하동균은 조카에게 전화를 걸었다. 조카는 “술마셨네. 딱 말투가 그래”라며 시크한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따.

하동균은 조카에게 TV로 자신을 잘 보고 있느냐고 질문했고 조카는 “보고 있어. 잘해. 그냥 그렇게 쭉 가. 내 얘기만 하지 마라”라고 또 다시 시크하게 답변했다.

이에 하동균은 “네 이야기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냐. 창피해?”라며 “삼촌이 너 좋아한다고 말하는 게 부담스럽냐”고 서운해 했다.

또 “삼촌 사랑하나. 안 사랑하나”라며 거듭 사랑을 확인하려 했고 조카는 “화났어? 삼촌 사랑해. 삼촌 사랑해”라며 급하게 전화를 끊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하동균은 이날 조카에게 “네 이야기할 때가 가장 기분 좋다. 사랑하고 건강하고 앞으로 더 자주 보자”라고 아낌없는 사랑을 드러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