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파이브 팬미팅 못하는 이유… "수익 적자"

 
 
기사공유
셀럽파이브.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캡처

그룹 셀러파이브가 수익 구조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셀럽파이브 송은이, 김신영, 안영미, 신봉선이 출연했다. 셀럽파이브는 이날 방송에서 첫 팬미팅을 진행하며 "그동안 팬미팅을 하지 못했던 사연이 있다"고 밝혔다.

김신영은 "송은이가 '셔터' 활동 때 투자를 많이 했는데 수익이 마이너스가 됐다"고 재정상의 문제를 고백했다. 이어 "팬미팅은 하고 싶은데 행사를 다 돌고 여유가 있을 때 팬을 만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털어놨다.

현재 셀럽파이브 제작자인 송은이가 전적으로 담당하고 있다. 반면 수익은 멤버들과 N분의 1을 하는 상황. 이에 대해 송은이는 "아직까지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신봉선은 "수익 N분의 1을 해서 현재 적자가 각자 마이너스 500만원이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형님 학교'에서는 셀럽파이브 최초의 팬미팅이 열렸다. '아는 형님' 멤버들은 목청이 떠나가도록 셀럽파이브 멤버들의 이름을 부르며 응원했다.

송은이는 "이런 상황이 말이 안되는 것 같다. 그래서 감사하다"고 했고 안영미는 "그동안 송은이의 마이너스 제작비 때문에 팬미팅을 못했는데 드디어 우리가 그 마이너스를 조금씩 채워가고 있어서 너무 영광"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