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노력… 저도 가슴 아파"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위해 정부가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용산구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제37회 대통령기 이북도민 체육대회'에서 축사를 통해 "지금 남북관계는 소강국면에 섰다"며 "남북의 여러 합의 이행은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가족상봉의 날을 간절히 기다리시는 여러분(이북도민)의 상심이 가장 크실 것"이라며 "여러분께 드릴 말씀이 마땅치 않다. 저도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총리는 "우리는 지구상에서 가장 긴 이별을 끝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다"며 "이산가족 만남을 신청하신 어르신 열 분 가운데 네 분만 생존해 계신다. 그 네 분도 기억이 점점 흐려지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산가족들의 고통을 덜어드리도록 남북이 조속히 대화하고 실천하기를 바란다"며 "특히 이산가족의 생사확인과 서신교환, 화상상봉과 상설면회소를 통한 상봉정례화를 서둘러야 한다. 그렇게 되도록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