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희, '뭉쳐야 찬다' 용병 등장… 허재와 슛대결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전 프로농구 감독 이충희가 JTBC 인기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 용병으로 등장한다.

20일 '뭉쳐야 찬다' 제작진은에 따르면 이충희는 어쩌다FC의 세 번째 용병으로 이날 녹화에 참여했다.

이충희의 출연 소식은 어쩌다FC 멤버들에게도 비밀에 붙여졌다는 후문이다. 특히 '농구 대통령'으로 어쩌다FC에서 절대적인 존재감을 뽐냈던 허재가 선배 이충희를 만나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녹화에선 이충희 대 허재의 슈팅 대결도 펼쳐질 예정이다. 첫 용병 김병현의 출연 당시 야구 전설 양준혁과 세기의 투타 대결을 벌여 큰 이목을 끌었던 만큼 이충희와 허재의 '슈팅 대결'에도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된다.

이충희의 출연 분은 오는 11월 초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이충희는 농구 선수 시절 '신이 내린 슈터', '슛도사', '국민 슈터'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전설의 감독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7.20상승 3.1110:20 11/12
  • 코스닥 : 664.64상승 3.2710:20 11/12
  • 원달러 : 1163.20하락 3.610:20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0:20 11/12
  • 금 : 61.15상승 0.2710:20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