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화 마라토너 오주한, 도쿄올림픽 참가 가능할까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케나 출신의 귀화 마라토너 오주한(31·케냐명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이 2020년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하며 사실상 출전권을 확보했다.

오주한은 20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08분42초에 뛰어 2위를 차지했다. 

오주한의 기록은 도쿄올림픽 기준기록(2시간11분30초)을 충족한다. 도쿄올림픽 기준기록 인정 기간은 올해 1월1일부터 내년 5월31일까지다. 한국 국적의 마라토너가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한 것은 오주한이 처음이다.

도쿄올림픽 남녀 마라톤에는 최대 3명까지 출전이 가능하다. 현재로서는 오주한보다 나은 기록을 낼 만한 한국 선수가 없다. 오주한은 사실상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한 셈이다.


2015년 한국 귀화를 결심한 오주한은 그 해 6월 청양군체육회에 입단했다. 우여곡절을 겪은 오주한은 지난해 7월 법무부 특별귀화 국적심의위원회를 통과한 후 9월 최종면접을 거쳐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데 성공했다. 


그렇다면 그는 한국 대표로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을까. 


현재로서는 큰 걸림돌이 없어보인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당초 2021년 8월부터 한국 국가대표로 뛸 수 있다고 통보했다. 그러나 오주한 측과 대한육상연맹의 재심 청구에 "올해 3월7일부터 한국 국가대표로 뛸 수 있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대회에서는 2시간08분21초를 기록한 케네디 키프로프 체보로르(케냐)가 우승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23:59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23:59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23:59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23:59 11/15
  • 금 : 61.93하락 0.5423:59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