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 "아동의 놀 권리, 지역사회 역할 찾아야"

 
 
기사공유
놀이정책의 방향과 지역사회의 역할 모색 정책토론회. /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이 지난 18일 경기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놀이정책의 방향과 지역사회의 역할 모색 정책토론회’에 참석했다.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주최하고 경기아동옹호센터‧경기북부아동옹호센터가 공동 주관한 이번 토론회에는 경기도 아동돌봄과 고봉태 과장, 경기도교육청 학생건강과 김정희 장학사, 시흥교육지원청 조은옥 교육장, 경기아동옹호센터 김승현 소장, 경기북부아동옹호센터 전성호 소장,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홍창표 부회장을 비롯한 시·군 아동복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김원기 부의장은 축사에서 “우리 아이들은 미래세대를 이끌어 나아갈 차세대 주인공으로서 아동을 위한 관심과 지원은 국가와 사회의 당면한 책무이자 미래를 위한 밑거름이다”라며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힘써온 초록우산과 아동옹호센터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날 토론회의 좌장을 맡은 김 부의장은 “아이들이 바라는 세상은 ‘놀고 싶을 때 놀고 쉬고 싶을 때 쉴 수 있는 세상, 그리고 밤늦게 까지 공부하지 않고 가족과 함께 저녁을 먹을 수 있는 세상’ 이라고 말할 정도로 어쩌면 당연한 권리조차 누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전국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어린이의 놀 권리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고, 어린이의 놀 권리 보장을 통한 놀이 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경기도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조례’를 대표 발의해 제정했다”며 “우리 어린이가 자유롭게 놀면서 성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경기도의회에서는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조례가 제대로 운영되도록 관심을 갖고 뒷받침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내일의 푸른 희망의 꿈을 안고 살아가는 어린이들의 든든한 우산이 되어 앞으로도 관계자 분들과 함께 아동을 위한 다양한 정책 개발을 위해 노력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토론회는 ‘포용국가 아동정책에 따른 아동 놀이정책의 방향과 지역사회 놀이혁신의 과제’에 대해 김명순 연세대 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강원도교육청과 시흥시의 놀이정책에 대한 주제발표가 이어졌으며, 시흥배곧누리초등학교 최연우 어린이의 진솔한 이야기도 함께 나눴다. 

토론에는 김경희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의원, 김영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복지사업본부 팀장, 주미화 광명교육희망네트워크 대표, 하춘식 용인산양초등학교 교감선생님께서 참여해 다양한 이야기가 논의됐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