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 불꽃세상, 부산불꽃축제 11월2일 개최

 
 
기사공유
/사진제공=부산시
사상 최대 규모의 부산불꽃축제가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다음달 2일 열린다. 

부산불꽃축제는 2005년 부산 APEC 정상회의를 기념하기 위해 처음 개최된 이래 15회째를 맞이한다. 특히 올해는 오는 11월25일 부산에서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을 기원해 동행과 평화 의미를 담는다.

올해 불꽃축제는 ‘부산에 가면…’을 주제를 바탕으로 사랑, 열정, 평화 등의 세부 주제 연출을 위해 내레이션, 음악, 영상 등의 큰 변화가 기대된다. 부산에서 최초로 시연될 레인보우불꽃, 변색타상 등 신개발 불꽃과 함께 부산에서만 볼 수 있는 25인치 초대형 불꽃도 확대해 국내 최대 멀티미디어 불꽃쇼로서의 명성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부산 출신 영화배우 조진웅씨의 불꽃 내레이션은 새로운 변화를 가져오는 주목되는 기획으로 관람객들은 불꽃쇼를 감동적인 한 편의 영화처럼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 처음으로 시도되는 ‘커튼콜 불꽃쇼’를 통해 관람객들은 마지막까지 불꽃쇼의 여운을 즐길 수 있어 귀가 시 혼잡을 피할 수 있을 것이다. 해외초청 불꽃쇼는 유럽을 대표하는 110년 전통의 불꽃연출팀인 이탈리아 파란테가 독창적인 불꽃을 활용한 예술적인 불꽃쇼를 선보인다.

시민과 관람객들이 직접 만들어가는 사전행사들 역시 축제의 재미를 더한다. 동요, 최신가요 등과 어우러져 진행될 불꽃 아카데미 외에도 시민 사연 소개와 불꽃을 연계한 기획 등이 다양하게 준비된다. 

올해는 더욱 안전한 불꽃축제를 개최하기 위해 경찰, 소방,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21일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로 28개 관련 부서 및 관계기관이 함께 모여 분야별 안전대책을 최종 점검하는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부산불꽃축제는 전국 최대의 국제행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산 개최를 기념해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과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면서 “시민들이 더욱 안전한 환경에서 불꽃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다른 지역 방문객과 해외 관람객 배려를 위한 유료좌석은 인터파크 티켓 온라인 사이트와 썸뱅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10하락 19.8211:08 11/13
  • 코스닥 : 661.30하락 3.8411:08 11/13
  • 원달러 : 1168.00상승 7.211:08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1:08 11/13
  • 금 : 62.16상승 1.0111:08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