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언급' 양준혁 "7kg 빠져, 힘든 일 겪어봐라"

 
 
기사공유
양준혁 7kg. /사진=뭉쳐야찬다 방송캡처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최근 불거진 성추문으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 전설들(어쩌다FC 멤버들)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하기 전 현재 몸 상태를 체크하는 모습이 나왔다.

전 농구선수 허재에 이어 키와 몸무게를 측정한 양준혁은 이날 방송에서 "살이 많이 빠졌다"는 정형돈의 말에 "힘든 일 겪어봐. 저절로 살이 빠져"라며 웃었다.

측정 결과 양준혁의 키는 187.5cm였다. 전성기 시절보다 0.5cm 줄어든 수치다. 몸무게는 107.3kg이 나왔지만 양준혁은 "7kg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양준혁은 1993년부터 2013년까지 야구 선수로 활약한 프로야구 '레전드'로 꼽힌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