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국토부 공공기관 토지보상비 22조… 개인당 수백억원 보상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2019 국감] 민경욱 "토지보상금이 부동산 다시 과열시킬 것"

국토교통부 산하 공공기관에서 택지 개발, 도로 개설 등을 위해 최근 5년간 지급한 토지보상비가 22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국토교통부 산하기관에서 제공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6개 기관이 최근 5년간 지급한 토지보상비는 22조1084억원이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10조6220억원으로 가장 많고 이어 한국감정원 6조9426억원, 한국도로공사 2조7564억원, 한국철도시설공단 1조7136억원 순이었다.

보상금을 가장 많이 받은 개인은 경기 평택시 장안동 일대의 토지를 보유한 김모씨로 한국감정원으로부터 244억원을 보상받았다. 서울 중랑구 망우동 서울양원지구 필지 소유자 박모씨도 LH로부터 200억원을 보상받았다.

보상금 가장 많이 받은 단체는 경기 성남시 수정구 판교창조경제밸리 사업지구를 소유한 A법인으로 LH로부터 2880억원을 보상받았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땅을 가진 B법인은 LH에서 149억원을 받았다.

민 의원은 “천문학적인 토지보상금이 풀리면 보상비는 다시 부동산으로 흘러들어 땅값과 집값을 끌어올리는 등 부동산을 과열시킨다”며 “정부는 이런 부작용을 막기 위해 대토보상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지만 토지주들의 반발이 심한 만큼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18:03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18:03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18:0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8:03 11/14
  • 금 : 61.48하락 0.6818:0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