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광고 중단 결정… "불편함 무겁게 받아들여"

 
 
기사공유
/사진=유니클로 광고 캡처

유니클로가 '위안부 모독' 논란이 불거진 새 광고의 송출을 중단한다. 

유니클로는 20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광고는 후리스 25주년을 기념한 글로벌 시리즈로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단체와 연관 관계가 없다"면서도 "많은 분이 불편함을 느낀 부분을 무겁게 받아들여 즉각 해당 광고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19일부터 디지털을 포함한 대부분 플랫폼에서 광고를 중단했다"면서 "일부 방송사는 사정에 의해 월요일부터 중단된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광고는 유니클로가 지난 1일 공개한 후리스(플리스) 광고다. 광고에는 98세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소녀가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라고 답한다.

광고에서 언급한 80년 전은 1939년으로 일제강점기에 해당한다. 이때는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하면서 많은 조선인 여성을 위안부로 동원한 시기이기도 하다.

광고가 방영되자 온라인상에서는 일본이 일제강점기를 겨냥한 것이라는 지적이 쏟아졌다. '오래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냐'는 식의 발언은 일본 극우단체들이 위안부 할머니들의 피해 증언을 무력화할 때 자주 사용하는 반론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유니클로 측은 "최근 유니클로 후리스 광고 관련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광고 송출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비판이 거세지자 결국 송출을 중단을 결정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