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로호 어디?… 인간극장 등장에 '눈길'

 
 
기사공유

정병덕 윤정해 부부. /사진=KBS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정병덕·윤정해 부부가 인공호수 '파로호'에 관한 이야기를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는 60여년 평생 그물질을 해온 정병덕씨와 윤정해씨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정병덕, 윤정해 부부는 각각 열다섯, 열아홉 어린 나이에 정략결혼으로 함께 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윤정해씨는 열다섯이 되던 해, 첫딸 옥분이를 파로호에서 잃었다. 이후 첫 딸 밑으로 줄줄이 육 남매와 식솔 많은 시집 살림을 꾸려야 했던 부부는 고통 속에서도 그물질을 멈출 수 없었다고.

두사람은 "파로호는 생명의 은인과 똑같다. 우리 식구를 다 살린 거나 다름없다"며 60여년간 그물질을 해온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파로호는 강원도 화천군 간동면과 화천읍 인근에 위치, 지난 1944년 건설된 화천 댐이 완공되면서 형성된 인공호수이다.  

원래 명칭은 대붕호 혹은 화천호였으나 6·25 전쟁중이었던 1951년 5월 인근에서 한국군과 미국군이 중국군을 격파한 곳이라고 하여 1955년 이승만 대통령이 '파로호'라는 이름을 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8.57상승 19.3411:04 11/15
  • 코스닥 : 665.32상승 2.0111:04 11/15
  • 원달러 : 1165.80하락 3.911:04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04 11/15
  • 금 : 62.47상승 0.9911:04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