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35~44세 여성 고용률, '30-50클럽' 중 최저

 
 
기사공유
/자료=한경연
우리나라 여성의 고용지표가 10년간 꾸준히 개선되고 있으나 35~44세 여성의 고용률은 30-50클럽 7개국 중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30-50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의 조건을 만족하는 국가로,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한국 등 7개국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8년부터 지난해 10년간 30-50클럽 7개국 여성의 생산가능인구수, 경제활동참가율, 취업자수, 고용률, 실업률 및 연령대별 고용률 등 6개의 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실업률은 독일, 일본, 영국 등 4개국에서 개선된 반면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3개국에서는 악화됐다. 연령대별 고용률 분포에서 7개국 중 5개국에서 ∩자형 포물선 형태를 띠고 있었으나 한국과 일본에서는 30-40대 여성의 경제활동이 감소해 M자형 곡선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10년간 30-50클럽 7개국 중 15~64세 여성의 생산가능인구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나라는 미국으로 251만5000명 증가했다. 이어 한국 132만4000명으로 두번째로 높았다.

여성 생산가능인구의 증가율은 한국 13.9%로 가장 높았으며 취업자수 증가율도 12.7%로 7개국 중 1위 였다.

반면 우리나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저조했다. 우리나라 여성의 고용률은 2008년 53.3%에서 2018년 57.2%로 3.9%포인트 증가했으나 1위인 독일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과의 격차가 14.9%포인트로 2008년 11.0%포인트와 비교해 더욱 벌어졌다.

지난 10년간 여성의 실업률이 가장 개선된 나라는 독일로 2008년 7.7%에서 2018년 3.0%로 4.7%포인트 감소했다. 이어 일본과 미국이 각각 1.6%포인트, 영국이 0.6%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국은 1.0%포인트 늘었다. 프랑스와 이탈리아도 각각 1.3%포인트, 3.4%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기준 한국 여성들의 고용률은 대체로 낮았다. 특히 35~39세와 40~44세 고용률은 미국, 일본, 프랑스 등 주요 7개국 중에서 가장 낮았다. 한국의 35~39세 고용률은 59.2%로 미국(72.2%), 영국(77%)보다 10%포인트 이상 낮았다. 40~44세 고용률은 62.2%로 이탈리아(63.2%)보다 1%포인트 낮고 독일(82.5%)보다는 20%포인트 이상 뒤처진 것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유연근무제 활성화 및 기업의 여성고용 유지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해 여성의 경력단절을 예방하는 한편 경력단절 여성의 직업훈련 강화, 양질의 시간제 일자리 확대 등 재취업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7.64상승 18.4111:00 11/15
  • 코스닥 : 665.02상승 1.7111:00 11/15
  • 원달러 : 1165.80하락 3.911:0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00 11/15
  • 금 : 62.47상승 0.9911:0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