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CJ컵 4만명 갤러리, CJ제일제당 '비비고' 맛보고 즐겼다

 
 
기사공유

“한식을 경험한 적이 없다 보니 갤러리들이 많이 주문하는 음식을 지켜본 후 잡채를 선택했다. 처음 먹어보는 당면의 맛은 탱글한 식감이 좋았고 색도 다채로웠다. 풍성하게 담긴 야채와 고기, 면의 궁합이 특별했고 달콤하면서도 고소한 맛에 매료돼 2번이나 주문해 먹었다.”

지난 20일 제주도 나인브릿지 골프장에서 열린 제3회 ‘The CJ CUP(더 CJ컵)’을 방문한 호주인 갤러리 사이먼 트로이 씨(45)는 “직접 현장에서 요리를 만든 게 아니라 비비고 제품을 활용했다는 말에 정말 깜짝 놀랐다. 호주에도 이런 제품이 판매되면 자주 즐겨 먹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CJ제일제당이 지난 17일부터 나흘간 개최된 ‘더 CJ컵’에서 다양한 ‘비비고’ 메뉴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대회장 내 주요 코스 4곳과 갤러리 플라자 2곳에 비비고 컨세션(Concession)부스인 'Taste bibigo(테이스트 비비고)’를 운영했고 4만명이 넘는 갤러리들이 곳곳에서 ‘비비고’ 메뉴를 즐겼다. 매출도 지난해 대비 250% 이상 뛴 것으로 집계됐다.

‘Taste bibigo’에서는 제주의 식재료와 ‘비비고’를 활용한 핑거푸드와 한식 정찬 형태의 반상 등이 판매됐다. 지난해 인기 메뉴였던 ‘비비콘'을 비롯해 ‘비비고 모둠잡채’, ‘왕교자프라이즈’, ‘수교자 만둣국’, '비빔김밥', ‘비비고’ 한상차림 등 다양한 한식을 선보였다. 특히 ‘비비고 모둠잡채’는 외국인 갤러리들 사이에서 호평을 받으며 케이푸드(K-FOOD) 인기 메뉴로서의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PGA 한정 메뉴인 ‘콘도그(K-orndog)’도 인기를 끌었다. 이 메뉴는 ‘한국식 콘도그(Korean Corn dog)’라는 콘셉트로, 빵의 바삭한 식감을 살리고 고추장 소스로 맛을 차별화했다. 익숙한 메뉴에 색다른 소스 맛으로 첫날부터 불티나게 판매됐다. 들고 다니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 주효했다.

박정윤 CJ제일제당 비비고팀장은 “기존에 운영하던 메뉴와 더불어 PGA 투어 스폰서십을 통해 글로벌에서 검증된 ‘비비고 모둠잡채’, ‘콘도그’ 등을 선보이며 지난해 보다 훨씬 더 많은 갤러리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면서 “글로벌 대표 한식 브랜드에 걸맞게 앞으로도 한국 식문화를 전세계인들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CJ제일제당은 자사 대표 브랜드인 ‘비비고’를 앞세워 '제3회 더 CJ컵'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했다. 이어 지난 17일부터 미국에서 2035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비비고’ 글로벌 TV 광고를 선보였다. 광고는 '더 CJ 컵' 기간에 맞춰 미국 NBC 골프 채널에 방송됐다. ‘더 CJ컵' 대회 중계를 통해 노출되는 '비비고' 홍보 효과에 TV 광고까지 연계하며 전세계에 비비고 브랜드가 노출되는 효과가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9.23상승 16.7823:59 11/14
  • 코스닥 : 663.31상승 1.4623:59 11/14
  • 원달러 : 1169.70상승 1.923:59 11/14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23:59 11/14
  • 금 : 62.47상승 0.9923:59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