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이어 아산서 '조류독감' 항원 검출… 고병원성 여부는

 
 
기사공유
조류독감. /사진=뉴스1

돼지열병에 이어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20일 충청남도 아산시에서 최근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 대한 국립환경과학원의 중간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 판정까지는 1∼2일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AI SOP)에 따라 항원이 검출된 지점을 중심으로 반경 10㎞ 지역을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했다.

또 해당 지역 내 가금과 사육중인 조류에 대한 예찰·검사, 이동통제와 소독, 철새도래지와 인근농가에 대한 차단방역 강화, 해당 지자체의 광역방제기 등 방역차량을 총 동원한 매일 소독 실시 등 방역조치를 취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8.84하락 0.3909:15 11/15
  • 코스닥 : 662.66하락 0.6509:15 11/15
  • 원달러 : 1168.70하락 109:15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09:15 11/15
  • 금 : 62.47상승 0.9909:15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