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유효슈팅 2개 뿐이지만… 래쉬포드 "승리할 자격 있었어"

 
 
기사공유
2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시즌 9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리버풀의 경기에 출전한 맨유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가 다소 어려웠던 경기 내용에도 불구하고 무승부에 그친 데 아쉬움을 나타냈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홈에서 열린 이날 경기에서 맨유는 전반 36분 마커스 래쉬포드의 선취골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후반전 들어 별다른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하다가 후반 40분 아담 랄라나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다.

맨유는 홈에서 경기를 치뤘음에도 볼점유율 39%-61%를 기록하는 등 오히려 리버풀에게 끌려다니는 양상을 보였다. 공격 완성도 면에서도 슈팅 갯수는 6개-8개, 유효슈팅은 2개-4개, 오프사이드는 4개나 기록하는 등 아쉬움이 남았다.

VAR 논란도 일었다. 래쉬포드의 선취골이 나오기 직전 장면에서 리버풀 공격수 디보크 오리기가 파울을 당하는 듯한 장면이 있었다. 오리기는 수비수에게 종아리 뒤쪽을 차이며 넘어졌지만 VAR은 파울이 아님을 선언, 래쉬포드의 골이 인정됐다. 전반 42분에는 사디오 마네가 맨유 문전으로 한번에 길게 연결된 패스를 맨유 수비수 빅터 린델로프와의 몸싸움 끝에 따내며 골을 터트렸지만 VAR 판독 결과 손에 맞았다는 판정이 나오며 노 골 처리됐다.

선취골의 주인공 래쉬포드는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승점 3점을 얻을 자격이 있었다"라고 밝혔다.

그는 "그들(리버풀)이 무승부나 승리를 가져갈 만큼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라며 "그러나 이게 축구다. 우리는 좋은 기회를 놓쳤고 (경기가) 짧게만 느껴졌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축구팬들은 생각이 다른 듯 하다. 래쉬포드의 인터뷰가 공개되자 팬들은 SNS 등을 통해 "홈에서 유효슈팅 2개 뿐이었지만, 그래", "아무도 맨유 선수들한테 유효슈팅 2개라고 말하지 마라", "네 골은 수치스런 VAR과 판정에 기반을 둔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트위터 캡처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