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로마공주' 상표권 등록… "허락 없이 사용하면 징역"

 
 
기사공유
솔비 로마공주.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솔비가 자신의 별명인 ‘로마공주’를 상표권 등록했다고 전했다.

솔비는 지난 1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내가 대한민국 공식 로마공주다. 로마공주 허락 없이 사용하면은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솔비는 특허청에서 발급한 상표등록증을 들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해당 게시글에 배우 이시영은 "로마공주인증을 한국서받았구나..ㅋㅋㅋ잘했다잘했어..넌 내맘속 영원한 로마공주♥"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솔비는 지난 2016년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전생에 로마공주였다" 발언해 별명을 얻었다. 이후 이탈리아 대사관 파티에 초대되고, 로마 공항에서 VIP 대접을 받는 등 '로마공주'로 겪은 에피소드를 공개한 바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5:30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5:30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5: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5:30 11/15
  • 금 : 62.47상승 0.9915: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