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식 신부 선종… '경남 지역 민주화 대부' 눈 감다

 
 
기사공유
고(故)김영식 신부. /사진=천주교 마산교구 홈페이지 캡처

지난 1970~80년대 경남지역 '민주화운동 대부'로 통한 김영식(70) 신부(알로이시오)가 지난 19일 선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일 천주교 마산교구 등에 따르면 김 신부는 투병 생활 끝에 19일 오전 1시쯤 세상을 떠났다.

1949년생인 고인은 광주가톨릭대학교를 졸업한 뒤 지난 1977년 삼성동성당에서 사제 수품을 받았다.

그는 민주화 운동이 활발히 일어나던 당시 수배를 피해 지방으로 내려온 민주화 인사들에게 피신처를 제공하고 보살펴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1987년 6월 항쟁 당시 경남 지역에서 운동을 주도했다. 김 신부는 지난 2007년 6월 민주항쟁 20주년 기념 경남추진위원회 결성 준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김 신부의 선종이 알려진 이후 소셜 미디어 등에서 고인을 애도하는 추모글이 잇따랐다. 문재인 대통령은 소셜 미디어에 "마산·창원의 노동·인권 사건 변론을 다닐 때, 신부님께서 시국 사건의 법정이 열릴 때마다 맨 앞 열에서 방청하시던 모습이 늘 기억에 남았다. 오랫동안 투병 생활을 해오셨는데, 이제 평화와 안식을 기원한다"고 추모했다.

한편 빈소는 마산교구청에 마련됐다. 장례미사는 21일 오전 10시 마산교구 주교좌 양덕동 성당에서 봉헌된다. 교구장 배기현 주교가 주례한다. 장지는 고성 이화공원묘원 성직자 묘역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