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미국도 인정… SKT, '양자암호기술' 리더로

 
 
기사공유
복잡한 연산을 단시간내 풀어내는 양자컴퓨터와 해킹을 원천 차단하는 양자암호통신기술에 전세계 정부와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유럽연합(EU)과 미국은 양자기술 개발에 각각 10억유로(약 1조3000억원)와 12억달러(약 1조4000억원)을 투자키로 발표할 만큼 적극적이다.

실제로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양자컴퓨터 등 관련 기술개발에 나서며 보안 솔루션으로 꼽히는 양자암호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마켓앤마켓에 따르면 글로벌 양자암호시장은 지난해 1억달러에서 오는 2023년 5억달러로 연평균 38% 성장할 전망이다. 5G시대에 사물인터넷(IoT) 등을 통한 통신망 연결 활성화로 해킹 위험이 증가할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SK텔레콤은 자회사 IDQ를 통해 유럽과 미국에서 양자암호통신 구축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며 본격적인 시장선점에 나섰다.

◆EU·뉴욕 월가 지키는 양자솔루션

지난해 SK텔레콤은 스위스 양자 정보통신기술(ICT)기업 IDQ에 약 700억원을 투자하고 사내 양자기술연구소인 ‘퀀텀테크랩’ 조직을 통합해 한국, 미국, 영국 등 각 지역에 사무소를 전진 배치했다.

그레고아 리보디(오른쪽) IDQ CEO와 곽승환 IDQ 부사장이 핀란드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양자암호통신 사업 수주 성과에 대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의 통신사업 역량과 IDQ가 보유한 원천기술이 시너지를 내면서 유럽과 미국에 양자키분배기(QKD) 수출에 성공했다. 이는 SK텔레콤이 자회사 IDQ와 사업을 시작한 지 1년 만이자 10년여간 양자암호통신에 투자해 이뤄낸 쾌거다.

IDQ는 EU 산하 ‘양자 플래그십’ 조직이 추진하는 ‘오픈 QKD’ 프로젝트에 양자키분배기 1위 공급사로 참여한다. OPEN QKD는 도이치텔레콤, 오렌지, 노키아, 애드바 등 이동통신사와 통신장비사는 물론 정부, 대학의 연구기관까지 총 38개 파트너가 참여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오픈 QKD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기업 및 연구기관 중 가장 많은 구간에 양자키분배기를 공급하는 IDQ는 스위스 제네바, 독일 베를린, 스페인 마드리드, 오스트리아 비엔나 등 유럽 주요국의 14개 구간(1구간에 약 100㎞)에 양자암호 시험망을 구축한다.

IDQ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업·대학과 손잡고 블록체인, 스마트그리드, 스마트병원 등 미래 유망산업 분야에 실제 양자암호기술도 적용할 계획이다. 스위스 블록체인 기업 ‘몽 벨레항’과 함께 암호화폐거래소 디지털 자산 해킹을 막는 ‘양자 금고 솔루션’을 개발하며 전력·네트워크 사업자 SIG와 스마트그리드 분야에서 협력한다.

/사진=SK텔레콤
미국에서도 IDQ의 양자암호기술력이 빛을 발한다. IDQ는 지난해 미국 양자통신 전문기업 ‘퀀텀엑스체인지’와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최근 뉴욕과 뉴저지를 잇는 미국 최초 양자암호통신망을 구축했다. 뉴욕 월스트리트의 금융정보를 안전하게 지키고 있다.

IDQ와 퀀텀엑스체인지는 현재 구축된 양자암호 통신망을 내년까지 워싱턴D.C.부터 보스턴에 이르는 800㎞ 구간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기술경쟁력으로 서비스 고도화

양자는 더 이상 쪼갤 수 없는 물리량의 최소 단위로 비누방울처럼 미미한 자극에도 상태가 변하는 특성이 있다. 민감한 특성을 활용해 제3자의 탈취 시도를 무력화하는 암호키를 만들고 송·수신자에게 동시에 나눠주는 기술이 양자암호통신의 핵심이다. SK텔레콤은 이 분야에서 전세계적으로 독보적인 기술력을 확보했다.

양자키분배기는 송·수신자 양쪽에 위치해 통신망으로 양자를 주고 받으며 해킹이 불가능한 암호키를 만든다. 양자난수생성기는 암호키를 만들기 위해 패턴이 불규칙한 난수를 생성하며 다양한 제품에 적용 가능하다.

그레고아 리보디 IDQ CEO가 핀란드 헬싱키 파시토르니 회관에서 유럽, 미국 양자암호통신사업 수주 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양자키분배기와 양자난수생성기(QRNG)를 중심으로 양자암호통신 핵심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 미세한 크기의 양자도 감지하는 양자센싱 기술 개발도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올 4분기에는 양자난수생성기 제품 라인업을 대폭 강화해 자율주행차, 데이터센터,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매출을 확대할 예정이다. 자율주행차 전용 초소형 칩셋(크기 4.2㎜X5㎜), 데이터센터 전용 초고속 장비, 범용성 높인 PICe 카드 등 기존 제품 대비 다양한 폼팩터와 빠른 처리속도를 자랑한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5G 세상에는 모든 사물이 데이터화되며 그만큼 보안이 절대적으로 중요해질 것”이라며 “양자암호통신이 대한민국의 국보급기술로 거듭나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