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금투협회장 “구차한 변명 않을것… 향후 거취 주변과 상의”

 
 
기사공유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사진=금융투자협회

‘갑질논란’에 휩싸인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이 21일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날 권 회장은 사과문을 통해 “저의 부덕함으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은 기자, 여성, 운전기사분을 포함한 협회 임직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모든 잘못을 인정하고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않겠다”며 “향후 거취 문제에 대해서도 관계자들의 의견과 뜻을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18일 한 매체에서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은 운전기사에 “오늘 새벽 3시까지 술먹으니 각오하라”거나 “(애 생일을) 미리 얘기해야지 바보같이. 그러니까 당신이 인정을 못받는다”고 질책했다. 또한 홍보실 직원에게 “기자애들 쥐어패버려”라는 등의 지시를 하기도 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2.42상승 5.8214:32 11/22
  • 코스닥 : 636.32상승 0.3314:32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4:32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4:32 11/22
  • 금 : 62.13상승 1.6814:32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