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약발 안통했다… 3분기 청약시장 호황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 3분기 아파트 청약시장은 청약경쟁률 상승, 청약미달률 하락, 평균 최저가점 상승 등 여러 지표를 볼 때 1~2분기 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직방에 따르면 금융결제원의 청약결과를 분석한 결과 1순위 기준으로 올 3분기 전국 17.6대1, 수도권 22.3대1, 지방 14.2대1로 2분기에 비해 청약경쟁률이 상승했다.

수도권은 올 2분기 7.8대1에 비해 약 3배 청약경쟁률이 뛰며 분양시장이 호황을 띤 모습이다.

1순위 청약미달률은 수도권이 크게 하락하는 것에 반해 지방은 오히려 상승하면서 수도권과 지방이 차이를 보였다. 1순위 청약미달률은 올 3분기 전국 21.8%, 수도권 11.2%, 지방 29.6%로 조사됐다.

수도권은 2분기 대비 17.0%포인트 하락했고 지방은 11.5%포인트 올랐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1순위 청약경쟁률이 증가했지만 미달률은 지방에서는 오히려 상승해 지역과 단지에 따른 수요자 쏠림 현상이 심해졌다.

올 3분기 평균 최저가점은 2분기보다 수도권과 지방 모두 상승했다. 전국 평균 최저가점은 2분기 45.0점→3분기 51.1점, 수도권 2분기 44.9점→3분기 52.3점이다. 또 지방은 2분기 45.1점→3분기 49.4점으로 조사됐다. 지방에 비해 수도권이 상대적으로 평균 최저가점 상승폭이 컸고 점수도 높게 형성된 모습이다.

분양가격대별 1순위 청약경쟁률은 3분기에 모든 분양가격대에서 높아졌고 분양가격이 비쌀수록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가장 높은 1순위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분양가격은 6억~9억원 이하로 44.3대1로 조사됐다. 이어 4억~6억원 이하 29.6대1, 9억원 초과는 24.9대1로 나타났다.

분양가격 9억원 초과를 제외하고는 1순위 청약미달률이 모두 개선됐다. 분양가격 2억원 이하는 2분기 62.1%에서 3분기 14.4%로 크게 개선됐다. 청약미달률도 청약경쟁률과 같이 분양가격이 낮을수록 높은 미달률을 나타났다.

올 3분기 시도별 청약성적은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세종시는 호황 혹은 개선됐으나 지방 도지역은 청약지표 개선이 나타났음에도 전반적인 분양성적은 수도권에 비해 낮았다.

매매시장이 다소 위축된 지역이라도 수도권은 분양시장으로의 수요 유입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과열 현상도 나타났다.

올 3분기 가장 우수한 청약성적을 기록한 지역은 인천으로 1순위 청약경쟁률 136.7대1, 1순위 청약미달률 0.0%, 평균 최저청약가점 69.6점을 기록했다. 이어 세종, 광주, 서울 순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 청약실적이 우수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이후 분양가격 인하를 기대하면서 분양수요의 관망세가 커질 것이라는 예상은 빗나갔다”며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시행 지역과 분양가 산정 방법이 구체화하지 않아 시장이 체감하지 못하는 것도 원인”이라고 짚었다.

이어 “분양가상한제가 본격화하지 않은 상황이 이어지고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이 축소될 경우 당초 예상보다 규제가 약화될 것이라는 기대로 인해 분양시장의 수요유입은 꾸준히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40하락 17.5210:32 11/13
  • 코스닥 : 662.00하락 3.1410:32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32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32 11/13
  • 금 : 62.16상승 1.0110:32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