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지상 1층 상가 3.3㎡당 5206만원… 수익률은?

 
 
기사공유
서울 강남구 로데오거리 상권. /사진=김창성 기자
아파트 등 집값에 있어서 큰 차이를 보이는 서울 강남권과 비강남권이 상가 분양가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상업용 부동산 전문 플랫폼 ‘상가의신’에 따르면 서울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서 분양 중인 상가 1층 기준 평균 분양가는 3.3㎡당 5206만원(145개 호실 대상)이다.

반면 강남 3구를 제외한 서울 시내 분양 상가 1층 평균가는 3.3㎡당 3306만원(474개 호실 대상)으로 나타났다.

이는 ‘상가의신’에 등록된 수도권 지역 상가분양 270개 현장, 총 7473실 중 서울 지역 분양상가들을 대상으로 산출한 수치로 강남 3구와 서울 내 그 외 지역 분양상가 1층 기준 3.3㎡당 평균 분양가 차이는 1900만원이다.

서울 내에서 강남권역 분양가가 다른 지역보다 높은 것은 ‘수익률’보다는 상가가 들어서는 용지 가격 때문으로 보인다. 강남권 용지는 아무래도 타 지역 대비 고가인 경우가 많다.

국토교통부 표준지 공시지가 자료를 살펴보면 강남 3구의 ㎡당 평균 표준지 공시지가는 2018년 866만625원에서 올해 983만6872원으로 약 117만원 올랐다. 서울시 외 지역은 같은 기간 456만3723원에서 499만7864원으로 약 43만원 상승했다.

강남권 분양상가는 3.3㎡당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공실률과 수익률 측면에서 우월하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상업용부동산 임대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도권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2018년 2분기 11%에서 올해 2분기 9%로 2% 감소했다.

반면 서울 강남 3구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9.5%에서 11.8%로 2.3% 증가했다. 수도권 전체 공실률이 줄어드는 와중에 서울 강남 3구 공실률은 오른 것. 일반적으로 강남권 상가는 타 지역 상가에 비해 기대 수익률이 낮게 책정되는 편이다.

권강수 상가의신 대표는 “서울 강남권 분양상가는 다른 지역보다 분양가가 높은 편이어서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낮을 수 있지만 강남에 있다는 상징성과 입지적 편리함, GTX 개발 등을 통한 접근성 편리 기대감으로 꾸준한 투자 관심이 예상된다”며 “반면 일반 투자자 입장에서는 경기불황 등으로 수익형부동산 시장이 활발하지 않은 상황을 고려해 지역의 이름값보다는 현실적인 수익률과 공실 가능성 등을 잘 파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