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정비구역 건축물 7곳중 1곳 ‘위험’

 
 
기사공유
지난해 서울 용산구에서 일어난 노후 상가건물 붕괴사고 현장. /사진=뉴시스 DB
[2019 국감] 91% 점검완료… 13.9% 불량·미흡 판정

서울 정비구역 내 건축물 7곳 중 1곳은 안전점검에서 미흡 또는 불량 판정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 정비구역 내 소규모 안전점검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안전 점검을 실시한 건축물 7478동 중 1046동이 미흡·불량 판정을 받았다.

이는 전체의 13.9% 규모로 7곳 중 1곳은 안전 위험에 노출돼 있는 셈.

서울시는 지난해 6월 용산 정비구역 건축물 붕괴 사고로 벽돌, 슬레이트, 노후 건축물 8140동을 대상으로 점검을 실시했으며 이 중 7478동에 대해 조사를 완료했다.

미흡·불량 판정이 난 건축물은 관악구가 270동으로 가장 많았고 ▲동대문구(172동) ▲종로구(108동) ▲용산구(81동)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도봉구(9동)와 노원구(62동)는 점검 건축물이 모두 불량·미흡에 해당됐으며 종로구(38.9%)와 구로구(38.0%)도 불량·미흡 비율이 높았다.

윤 의원은 “지난해 용산 정비구역 건축물 붕괴사고 이후 서울시는 전수조사를 벌여 보수·보강 계획을 마련 중이지만 다른 시·도는 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국토부는 조속히 건축물 안전 확보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