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DLF사태, 은행권 시스템 문제… 보상 연계방안 고민"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불거진 은행의 해외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와 관련, 내부통제, 리스크관리 등 시스템 문제를 소비자 피해보상과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DLF 사태가 개별 상품의 불완전판매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은행권이 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와서다.  

윤 원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종합감사에서 제윤경 의원 질의에 '전체적인 체계 문제가 있었다는 관점에서 그것을 보상으로 연계하는 방안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제 의원은 "금감원이 개별 불완전판매에 접근하는 것 같은데, 이를 입증 못하면 구제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며 "은행 전체가 책임져야 하는 구조적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이 지난 1일 발표한 중간 검사결과에 따르면 우리은행·KEB하나은행 등 금융사들의 DLF 상품 설계·제조·판매 과정은 총체적으로 부실했다. 은행은 자체 검증 없이 자산운용사의 모의실험(백테스트) 결과를 직원 연수와 DLF 상품 판매에 활용했다.

금감원은 DLF 사태와 관련해 은행과 투자자의 분쟁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금감원은 손해배상여부와 배상비율을 불완전판매 수준과 투자자의 자기책임원칙을 고려해 결정할 예정이다. 우리·KEB하나은행은 금감원의 분쟁조정 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77상승 1.6811:53 11/12
  • 코스닥 : 661.62상승 0.2511:53 11/12
  • 원달러 : 1164.80하락 211:5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1:53 11/12
  • 금 : 61.15상승 0.2711:5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