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나미, 눈물 뚝뚝 "민폐일까봐… "

 
 
기사공유
오나미 눈물.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개그우먼 오나미가 ‘복면가왕’ 출연에 대해 토로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그려졌다.

오나미는 순무 가면을 쓰고 가지와 1라운드 두 번째 대결에 임했다. 오나미와 가지는 쿨 ‘송인’을 선곡했다. 오나미는 청아한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노래를 불렀고, 가지는 부드러운 중저음 목소리로 무대에 깊이를 더했다.

아울러 오나미는 가면을 벗자마자 눈물을 쏟았다. 그는 “사실 내가 연예계에서 알아주는 몸치, 박치, 음치다. ‘복면가왕’에 나오는 게 민폐일까 봐 6개월 연습한 후에 무대에 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서 장동민씨가 나와서 3표를 얻고 갔더라. 그 모습을 보고 용기를 얻었다”고 덧붙였다.

신봉선은 “오나미씨 성격이 원래 순하디 순한 순둥이 성격이다. 도전하는 모습이 정말 멋있었다”고 격려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9.11상승 19.8811:03 11/15
  • 코스닥 : 665.73상승 2.4211:03 11/15
  • 원달러 : 1165.80하락 3.911:03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1:03 11/15
  • 금 : 62.47상승 0.9911:03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