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라임 사태, 관계기관과 협의해 처리할 것"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등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참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워장이 라임자산운용의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관계기관과 협의해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은성수 위원장은 21일 열린 국회정무위원회 금융분야 종합감사에 출석해 "금융감독원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원리원칙에 맞게 공정하고 질서있게 처리할 수 있도록 금감원과 소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라임을 '화약고'로 표현하며 사회적 파장을 최소화할 대비책을 말해 달라고 은 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게 주문하자 내놓은 답변이다.

은 위원장은 "제일 중요한 건 금융시장에 부담 주지 않고 질서 있고 공정하게 환매가 이뤄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관련 수치들은 금감원이 공유하고 있고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사태와는 성격이 다른 면이 있다"며 "자산운용면에서 잘못이 발생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가서 손실금액이 확정되는 부분을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금감원이 추정한 환매 연기·중단 가능 자(子)펀드는 157개로 총 1조5587억원 규모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86하락 19.0611:14 11/13
  • 코스닥 : 661.57하락 3.5711:14 11/13
  • 원달러 : 1168.70상승 7.911:14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1:14 11/13
  • 금 : 62.16상승 1.0111:14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