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내릴때 사자… 거주자외화예금 두달째 증가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거주자외화예금이 두 달째 증가했다. 지난달에는 원/달러 환율이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면서 향후 달러 강세 시 차익을 노린 투자 수요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9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726억4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16억7000만달러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써 거주자외화예금은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과 개인의 달러화예금 중심으로 거주자외화예금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통화별로 보면 달러화예금은 13억2000만달러 증가했다. 엔화와 위안화예금 역시 각각 2억1000만달러, 4000만달러씩 늘었다.

이에 대해 한은은 달러화예금의 경우 일부 기업의 해외 주식 및 계열사 지분 매각대금 일시 예치와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개인의 현물환 매수 등으로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엔화예금도 기업의 계열사 지분 매각대금 일시 예치와 원/엔 환율 하락에 따른 현물환 매수 등으로 늘었다는 분석이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4억9000만달러, 외은지점이 11억8000만달러씩 거주자외화예금이 증가했다. 주체별로는 기업예금이 11억2000만달러, 개인예금이 5억5000만달러 늘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