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KEB하나은행 DLF 자료 삭제" vs 함영주 "알지 못한다"

 
 
기사공유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의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바른미래당 지상욱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DLF(파생결합펀드) 불완전판매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중간검사 결과를 일부 인정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DLF 자료 전산을 삭제했다는 의혹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함영주 부회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가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대상으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참석해 "삭제된 자료의 내용은 알지 못한다"며 "금감원이 조사 중인 사실과 향후 나올 결과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김동성 금감원 은행담당 부원장보는 이날 국정감사에서 "현장검사 전에 KEB하나은행이 DLF 실태를 1차와 2차 전수조사했고 금감원이 검사에서 해당 파일을 발견하기 전까지 고의로 은닉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 작성한 불완전판매 자료가 포함됐다"고 했다.

이는 지상욱 의원이 "지성규 행장이 지시해서 불완전판매 관련 자료를 작성했고 이를 은폐하기 위해 삭제한 것이 맞냐"고 묻는 말에 답한 것이다. 앞서 금감원은 현장검사를 통해 KEB하나은행이 DLF 관련 자료를 삭제한 것을 파악한 뒤 포렌식으로 이를 복구했다.
 
지 의원은 "금융당국은 자기들 배불리기에 혈안이 된 금융사에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함 부회장은 이 문제를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함 부회장은 "DLF 사태로 손님의 소중한 재산이 손실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죄송하다"며 "불완전판매된 투자상품에 대한 리콜제도와 KPI(핵심성과지표)에서 고객수익률 배점 향상 등 개선방안을 충실히 수행해서 그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7.16상승 0.5613:38 11/22
  • 코스닥 : 630.25하락 5.7413:38 11/22
  • 원달러 : 1177.60하락 0.513:38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3:38 11/22
  • 금 : 62.13상승 1.6813:38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