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무선충전 공간 한계 극복한 신기술 개발

 
 
기사공유
왼쪽부터 변영재 교수, 조현경 연구원, 서석태 연구원. /사진=뉴시스, UN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무선충전의 공간제약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스마트폰을 충전기 크기에 맞춰 올려놓던 한계를 극복한 만큼 활용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 따르면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변영재 교수 연구팀이 ‘대면적 자율배치 무선충전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자기장을 전파하는 매질을 공기 대신 ‘페라이트’(ferrite)라는 물질로 바꿔 자기장의 세기를 극대화했다.

무선충전은 전원장치의 전류에서 발생된 자기장을 전자기기가 받아 다시 전류로 바꾸는 원리로 구성된다. 자기장 세기에 따라 기기와 전원장치의 유효거리가 결정되는데 기존에는 공기를 매질로 이용해 일정 부분 거리의 제약이 있었다. 두 기기 사이 배치가 빗겨가거나 멀어질 경우 충전효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했다.

변영재 교수팀은 페라이트가 공기의 자기저항보다 1000배 작은 점에 착안해 연구를 진행했다. 판형 구조의 페라이트에 기존 방식인 위·아래로 코일을 감을 경우 자기장이 상쇄된다는 점을 파악하고 비스듬히 감는 방식을 채택해 단점을 보완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을 적용하면 충전 범위가 넓어져 책상이나 바닥 등 넓은 평면 공간만 확보하면 충전할 기기를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다. 다양한 테스트를 통해 인체에 유해한 자기장 및 전기장 노출량도 국제기준을 통과했다고 설명했다.

변 교수는 “넓은 면적에 자율배치가 가능한 무선충전 원천기술을 확보한 점에서 의미가 있는데 페라이트가 무겁고 비싼 만큼 대체물질을 찾고 최적화를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책상, 탁자, 바닥 등에 적용하면 사물인터넷시대의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29.05하락 24.1915:15 11/20
  • 코스닥 : 650.06하락 12.4715:15 11/20
  • 원달러 : 1169.90상승 2.315:15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15 11/20
  • 금 : 61.86하락 0.9815:15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