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사업 제동 걸리나… 박영선 "사업조정 대상"

 
 
기사공유
[2019 국감] "유니클로, 중소 의류매장 2000여곳에 피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일본계 SPA 브랜드 유니클로를 사업조정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업조정제도는 대·중소기업상생협력촉진법에 따라 소상공인·자영업자 보호를 위해 대기업의 사업장 확장, 생산품목 축소 등을 권고·명령하는 제도다.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기부 종합감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향해 "유니클로를 사업조정 대상에 포함시켜야 된다고 보는데 (이에 관한) 검토를 했느냐"고 질의했다.

우 의원은 "부산에서 유니클로 때문에 복잡한 문제가 생기고 있다"며 "유니클로 주변 전통시장에 2000여개 중소 의류매장이 있는데 (유니클로를 향한) 불매운동이 끝나고 잘 팔리기 시작하면 중소매장이 피해를 볼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 장관은 "유니클로가 사업조정점포에 해당될 수 있다"며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는 현재 우리나라 대기업(롯데쇼핑)의 계열사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에프알엘코리아는 2004년 롯데쇼핑이 일본 패스트리테일링사와 지분 49대51을 투자해 설립한 합작사다.

또한 박 장관은 "중기부도 사업조정 대상이 되는지에 대해 여부를 검토했다"며 "검토 결과 해당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자 우 의원은 "사업조정이 된다고 해도 실효성이 없을 수 있다"며 "적극적으로 명령·권고를 세게 적용해서 '함부로 자영업자의 권한을 침범하면 안된다'고 느낄 만큼 강력하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