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것도 안쓰러운데… '유기견 사체로 사료 제작' 청원글 충격

 
 
기사공유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제주도 동물보호센터의 유기견 사체가 동물 사료 원료로 쓰여 파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1일 ‘유기견으로 동물 사료를 만든 제주 유기동물 보호센터와 해당 사료 업체를 강력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글은 지난 18일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제기된 ‘제주도 동물보호센터 유기견 사체의 동물 사료 사용’ 논란과 관련된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청원인은 “가뜩이나 버려진 것도 안쓰러운데 동물을 보호해 마땅한 보호센터가 유기견을 안락사시키고 그 시체를 분쇄해 고온 고압에 태운 분말을 사료업체에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행 사료관리법에 따르면 가축의 사체는 사료의 원료로 이용할 수 없다”며 “제14조 제1항 제4호에 대한 위법으로 같은 법 제33조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는 중죄”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제주도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 동물위생시험소 산하 동물보호센터는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자연사 또는 안락사한 유기견 3829마리의 사체를 '랜더링' 처리했다. 이후 타 지역의 사료제조업체로 전달됐다.

랜더링이란 사체를 분쇄해 고온 및 고압에서 태우는 것을 뜻한다.

청원글은 이날 오후 3시55분 현재 1210명이 동의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 제주도 동물보호센터에서 나온 유기견 사체가 실제 동물사료로 사용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5:30 11/20
  • 코스닥 : 649.88하락 12.6515:30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5:30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30 11/20
  • 금 : 61.86하락 0.9815:30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