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사건' 뭐길래?… 힘들었던 지난날 '재조명'

 
 
기사공유
성현아. /사진=매니지먼트 마당 제공

‘성현아 사건’이 21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성현아는 지난 1994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로 연예계에 데뷔했지만 2002년 마약 복용 혐의로 구속됐다. 이후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뒤 자숙 기간을 거친 그는 영화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통해 연예계에 복귀했다.

지난 2007년에는 한 살 연하의 사업가와 결혼했지만 3년 만에 이혼했고, 3년 뒤인 지난 2010년에 성현아는 여섯 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해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나 이후 남편의 사업 실패로 별거 생활에 들어갔고, 별거 중이던 남편이 지난 2017년 사망한 채 발견돼 사별의 아픔을 겪었다.

성현아는 지난 2013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기소돼 벌금형을 선고받았지만 2016년 대법원 파기 환송 끝에 무죄선고를 받았다.

한편 성현아는 이날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생활고로 힘들었던 과거를 고백한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32하락 27.9215:30 11/20
  • 코스닥 : 649.87하락 12.6615:30 11/20
  • 원달러 : 1170.10상승 2.515:30 11/20
  • 두바이유 : 60.91하락 1.5315:30 11/20
  • 금 : 61.86하락 0.9815:30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