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시민단체 29곳, 쿠르드 공격한 터키에 무기수출 중단 요구

 
 
기사공유
시리아의 터키 국경지역 라스 알 아인에서 지난 9일(현지시간) 터키군의 공습으로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사진=로이터

한국 시민단체들이 쿠르드족 공격을 감행한 터키에 대해 무기수출을 중단할 것을 우리 정부에 요구했다.

참여연대 등 29개 시민단체는 21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터키 정부는 주민 전체를 테러리스트와 그 협조자로 몰아가며 군사 공격하고 있다"라며 "터키는 반인도적 군사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쿠르드 지역에서 군대를 철수하라"라고 촉구했다.

앞서 터키는 지난 9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지역의 쿠르드족 거점에 대해 이른바 '평화의 샘'으로 불리는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터키군의 공격으로 현재까지 쿠르드족 30만여명이 피난을 가고 민간인 1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들은 또 터키군의 공격을 "특정 민족이나 인종 집단 전체를 대상으로 한 인종 청소 시도이며 제네바 협약을 위반한 전쟁범죄"라고 규탄했다.

이어 "터키 정부는 휴전이 아니라 쿠르드 자치 지역에 대한 군사 행동을 영구적으로 중단하고 향후 군사 위협과 개입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터키는 지난 17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중재로 쿠르드족 및 이들과 손잡은 시리아 정부군과 휴전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휴전으로 터키는 이날로부터 120시간(5일) 동안 '평화의 샘' 작전을 전면 중단하고 쿠르드족 민간인들이 해당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안전을 보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마즐룸 아브디 시리아민주군(SDF) 총사령관은 지난 20일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터키군에 의해) 이 지역에서 인종청소가 계속되고 있다"라며 "이 지역 쿠르드족 민간인들의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라고 호소하는 등 휴전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쿠르드족 독일 이민자들이 지난 19일(현지시간) 프랑크푸르트 거리에서 터키 정부를 규탄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3.30상승 1.0218:01 11/15
  • 금 : 61.93하락 0.54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