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58% 빠졌지만… 9월 일본여행 웃었다

 
 
기사공유
/사진=일본 불매운동 커뮤니티 캡처
9월 일본을 여행한 외래객 중 한국인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월별 여행통계에 따르면 9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 수는 지난해 9월 대비 58.1% 감소한 20만1200명에 그쳤다.

9월 한국인 여행객 감소는 지난 7월 대(對) 한국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일본여행 불매운동이 시작된 이래 월별 감소폭 중 가장 컸다. 앞서 지난 8월 48.0%에 비해 감소폭은 10.1%포인트 커진 것.

9월 감소폭 ‘58.1%’는 JNTO가 통계를 작성한 2003년 이래 3번째 큰 것이다. 역대 감소폭은 동일본대지진 직후인 2011년 4월 ‘66.4%’와 5월 ‘58.3%’였다.

그러나 JNTO 통계 대상국(전체 20개국, 기타) 중 한국 여행객만 감소한 반면 다른 국가 모두는 증가세를 보이며 전체 외래객은 5.2% 증가한 227만2900명을 기록했다.

특히 중국을 중심으로 한 중화권의 여행수요가 9월 증가세를 견인했다. 이중 중국은 25.5% 증가한 81만9100명을 기록했다. 대만과 홍콩도 각각 14.3%와 23.6% 증가한 37만6200명과 15만5900명을 기록했다. 대만은 중국에 이어 한국을 제치고 일본의 주요 여행국으로 부상했다.

그밖에 럭비월드컵의 영향으로 미국(+21.6%, 12만7200명), 영국(+84.4%, 4만9600명), 호주(+24.4%, 6만500명) 등도 증가세를 나타냈다.

한편 9월 한국을 찾은 일본인 여행객은 1.5% 증가한 25만3000명을 기록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71하락 17.2110:37 11/13
  • 코스닥 : 662.06하락 3.0810:37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37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37 11/13
  • 금 : 62.16상승 1.0110:37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