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윤총경 의혹 제기한 나경원에 “사실무근, 굉장히 유감"

 
 
기사공유
나경원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안 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21일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총경의 아내가 주말레이시아 대사관 영사로 부임한 것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의 발언과 관련해 "전혀 사실무근이고 굉장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계속해서 이런 확인되지 않는 의혹들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이런 것들보다는 조금 더 국회에 더 많은 에너지를 모아주셔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행정관으로) 근무하면서 대통령 가족에 대한 일을 담당했고, 특히 딸과 관련된 업무를 했다고 알려졌다"며 윤 총경의 아내가 말레이시아 영사로 부임한 것과 대통령 딸 업무를 담당한 윤 총경의 업무와의 개연성이 있을 수 있다는 취지의 의혹을 제기했다.

나 원내대표는 "굉장히 여러 가지 의혹과 상상이 생기는 지점”이라며 "윤 총경은 대통령 딸 담당이었고 윤 총경의 아내는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 딸을 도와주는 역할을 하지 않았나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35하락 17.5710:35 11/13
  • 코스닥 : 661.99하락 3.1510:35 11/13
  • 원달러 : 1167.70상승 6.910:35 11/13
  • 두바이유 : 62.06하락 0.1210:35 11/13
  • 금 : 62.16상승 1.0110:35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