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고위 장성, 회식 자리 후 여군 손등에 입맞춤 '충격'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스1

해군 고위 장성이 회식 자리에서 여군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한 사실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뉴시스에 따르면 진해 교육부대장 A중장은 지난달 말 쯤 회식 자리가 끝나고 간부들과 헤어지면서 여군들에게 포옹하듯 어깨를 두드리고 손등에 입맞춤을 했다.

해군본부 감찰실은 최근 A중장이 회식에서 여군과 부적절한 신체 접촉이 있었다는 제보를 받고 조사에 들어갔다. 아울러 A중장의 행동이 장성급 장교로서 부적절했다고 판단해 보직해임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혐의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며 "조사를 한 다음에 보직해임 등 규정에 따라서 엄중하게 처벌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