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나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 중일 것"

 
 
기사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한국시간) 자신이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미국이 현재 북한과 전쟁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미국 관영매체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시리아, 터키 문제에서 그가 성과를 내고 있다고 강조하던 중 북한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나는 그를 좋아한다.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지낸다"면서 "나도 그를 존중하고 그도 나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 사이에 전쟁이 날 수도 있었다”며 “그들(이전 미국 대통령)과 똑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누가 대통령이 됐다면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치르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관련해 "그는 북한이 가장 큰 문제이며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내게 말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나는 '그(김 위원장)와 통화해봤느냐?'라고 물었는데 답은 '아니오'였다"며 "11번을 시도했지만 반대편에 있는 신사(김 위원장)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존중이 부족했다. 그(김 위원장)은 내 전화는 받았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