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로고' 전성시대…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로고 컬렉션' 출시

 
 
기사공유
패션계에 ‘빅 로고’ 트렌드가 거세다.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레트로가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패션업계는 다시 ‘빅 로고’에 주목하고 있다.해외 명품부터 국내 브랜드에 이르기까지 브랜드 로고와 이니셜을 주요 디자인 요소로 적용한 제품들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젊고 세련된 감각의 브랜드 아르마니 익스체인지(Armani Exchange)는 새 로고 디자인이 적용된 남성 캡슐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는 이번 컬렉션을 위해 기존의 로고를 새롭게 변형시켰다. 사각형 안에 브랜드 이니셜인 A와 X를 선이 교차하듯 배열해 하나의 심볼처럼 형상화했으며 이번 컬렉션의 전 제품에 이 로고가 패치 형태로 다양하게 적용됐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는 빅 로고와 함께 이번 시즌 테마를 ‘90년대 스트리트 룩’으로 내세워 컬렉션 전체에 복고 감성을 담았다.로고 컬렉션은 후디, 스웻 셔츠, 티셔츠,점퍼 등 스포티한 남성 캐주얼 상품들로 구성된다.

90년대 스트리트 감성과 자유분방함이 돋보이며 오버사이즈 핏으로 감각적인 멋을 더했다.단순히 로고를 강조하거나 기능성에 집중한 스포츠웨어가 아니라 디자인과 색상, 디테일을 현대적이고 세련된 방식으로 재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스퀘어 로고 와펜 집업 재킷’은 심플하면서 활동성이 높은 블루종 점퍼로 은은한 그레이 바탕에 검정 로고 패치와 네크라인 및 소매의 검정 배색 포인트가 감각적이다. ‘스퀘어 로고 후드 티셔츠’는 전면의 커다란 스퀘어 로고 패치와 뒷면의 빛나는 브랜드 로고가 멋스럽다. 이 밖에도 네크라인에 브랜드 명을 수놓아 포인트를 준 로고 패치 니트웨어와 긴팔 티셔츠도 만나볼 수 있다.

로고 컬렉션은 블랙, 그레이, 네이비, 화이트 등 기본 색상으로 출시돼 다른 의상과 매치하기 좋다. 벨벳, 테디베어, 플리스 등 편안하면서 따뜻한 소재로 제작된 아르마니 익스체인지의 데님 팬츠와 함께 입으면 멋진 겨울 캐주얼룩을 연출할 수 있다.

아르마니 익스체인지 마케팅 담당자는 “과거 촌스러움의 상징이었던 큼지막한 로고는 이제 밀레니얼 세대가 열광하는 포인트 요소 중 하나가 됐다”며“이번 로고 컬렉션은 나만의 방식으로 개성을 드러내기 원하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