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애, "멱살도 잡혀봐"… 어린 시절 고통에 '울컥'

 
 
기사공유
개그우먼 이경애. /사진=KBS '아침마당' 캡처

개그우먼 이경애가 어린 시절 어른들에게 받은 상처를 털어놨다.

이경애는 22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애는 "어린시절부터 사람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았다"며 "첫번째는 부모, 두번째는 부모의 형제들, 마지막은 제가 일하는 곳곳에서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경애는 "어렸을 적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중학교 대신 1년 동안 공장에 다녔다"며 "일을 하면서 어른들의 무자비함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그는 "한달에 6000원을 받기로 했는데 동생이 어려서 15일 만에 그만뒀다. 그래도 보름 동안 힘들게 일했는데 그 돈을 주지 않더라"라며 "3000원이면 큰 돈이고 제겐 생명같은 돈인데 충격이 컸다"고 회상했다.

이어 "엄마를 도와주고 싶은 마음에 가정집을 돌며 수세미와 커피를 팔았다"라며 "하루는 아파트 경비에게 걸려 멱살을 잡혀 끌려갔다. 4시간 동안 벌을 섰고 악에 받쳐서 집까지 걸어가며 물건을 팔았다"고 말한 뒤 눈시울을 붉혔다.

이경애는 이렇게 힘든 시절을 이야기하는 이유에 대해 "요즘 많은 분들이 끊임없는 어려움 속에 살고 있지 않느냐"라며 "그 속에서 살아남는 법을 터득해야 함을 전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5:30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5:30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5:30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5:30 11/15
  • 금 : 62.47상승 0.9915:30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