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석 방통위원, 사의 표명… "박수칠때 떠난다"

 
 
기사공유
/사진=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페이스북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임기 5개월여를 남기고 사의를 표명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표명한 입장을 보다 분명히 밝히는 계기가 됐다.

지난 21일 진행된 방통위 국감에서는 고 위원의 거취 여부가 화두로 떠올랐다.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은 한상혁 방통위원장에게 “위원장이 청와대에 고 위원 교체를 요구했고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의 저자를 방통위원 후보로 검증한다는 소문이 있다”고 물었다.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의 저자는 김창룡 인제대 교수다.

이에 한 위원장은 “교체를 요구한 적은 없다”면서도 “청와대가 인사검증을 하고 있다는 얘기는 들어본 적 있다”고 답했다.

고 위원의 거취에 대해서도 직접적인 질문이 이어졌다. 김성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고 위원에게 “작년까지만 해도 방통위 실세로 불렸는데 갑자기 잘린다 해서 뜨악했다”며 “신상에 변화가 있냐”고 물었다.

질문을 받은 고 위원은 “박 의원께서 하신 과격한 표현은 사실이 아니다”면서도 “5년 반동안 방통위 상임위원을 하고 있지만 정무직은 언제든 그만둘 각오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방통위 국감이 끝나고 고 위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고 위원은 지난 21일 밤 11시가 넘은 시간에 올린 글에 “방통위 국감 마지막날 제 거취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며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지만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이 책임있는 공직자의 도리라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수칠 때 떠나라! 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방통위 상임위원으로 5년5개월 동안 재직해 5개월쯤 임기가 남았지만 이쯤에서 상임위원직을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고 위원은 ‘작별인사’라는 표현을 통해 상임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그는 “후임자가 임명되는대로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가 저 자신을 돌아보고 숙성시키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며 “저에게 보내주신 관심, 격려, 사랑은 잊지 않을 것이며 진심으로 고마웠다는 말씀으로 작별인사를 대신한다”고 끝을 맺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6.47상승 29.1212:33 12/13
  • 코스닥 : 645.00상승 8.0612:33 12/13
  • 원달러 : 1171.30하락 15.512:33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2:33 12/13
  • 금 : 64.01상승 0.2312:33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