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장 허물고 개방형 녹지 가꾼다… LH, 화성비봉 등에 시범사업 추진

 
 
기사공유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조성’ 시범사업이 적용된 화성비봉A1블록. /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웃 간 소통 증진 및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단지 간 경계를 허무는 ‘담장 없는 개방형 녹지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기존 공동주택의 단지 간 경계는 담장이나 울타리로 둘러싸인 폐쇄적 설계로 인해 이웃 간 소통이 단절되고 공동체 활성화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에 LH는 단지경계를 허물고 지역주민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개방형 녹지’를 도입해 공동체 활성화 지원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H는 공공주택 주변여건에 따라 인근 녹지와의 연계를 통해 다채로운 설계가 가능한 ‘마을정원 형태의 공공녹지 결합형’과 보행자도로 등이 인접한 좁고 긴 구간에 적용하는 ‘가로숲 길 형태의 가로 인접형’ 두 가지 설계타입을 개발했다고 덧붙였다.

시범사업은 올해 발주예정 임대단지 중 신규 설계타입 적용이 가능한 화성비봉A1블록(652세대), 평택고덕A2블록(549세대)을 대상으로 하며 ‘마을정원’과 ‘가로숲 길’ 콘셉트가 각각 적용·시공된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시범사업 후 성과분석 및 개선사항을 발굴해 확대적용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라며 “지역과 소통하는 개방형 설계를 통해 공공주택 이미지를 제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