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정 누구? "멕시코서 1154일만에 '무죄'로 석방"

 
 
기사공유
멕시코 여행 중 멕시코 검찰에 연행돼 산타마르타 구치소에 수감됐던 대한민국 국민 양현정씨가 지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 정병국 자유한국당 의원의 참고인으로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양현정씨가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22일 오전 방송된 CBS 표준FM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멕시코 감옥 3년, 억울한 옥살이었다'등을 주제로 꾸며져 양현정씨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국에서 쇼핑몰을 운영하며 애견 옷 디자이너로 활동했던 양현정씨의 사연은 MBC 'PD수첩'을 통해 처음 소개됐다. 

지난 2016년 1월15일 양씨는 결혼을 앞둔 여동생을 만나러 멕시코에 갔다가 인신매매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멕시코 법원의 헌법소원 판결 결과 '증거 없음'이 나왔지만 한국 영사가 내용을 확인하지 않은 채 서명한 서류가 양씨의 석방을 발목잡았다.

이후 양씨는 지난 3월12일 석방됐다. 불법으로 구금된지 1154일만이다. 이와 관련 멕시코연방법원은 “검찰수사와 법원의 법 적용 과정에서 잘못이 발견됐다”며 이날자로 석방조치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5%
  • 55%
  • 코스피 : 2133.99상승 28.3712:22 12/12
  • 코스닥 : 635.12상승 5.9912:22 12/12
  • 원달러 : 1186.40하락 8.312:22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22 12/12
  • 금 : 63.78하락 0.0612:22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