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보이스피싱 전화번호 미리 알린다

 
 
기사공유
/자료=금융감독원

보이스피싱 신고 전화번호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범죄 예방이 가능해진다.

금융감독원과 ㈜후후앤컴퍼니는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보이스피싱을 위해 전화번호를 변경·조작하는 수법이 지속되고 있어 전화·문자를 받는 단계에서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전화번호라는 것을 안내해 피해를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

후후 앱 이용자는 금융감독원에 신고된 보이스피싱 전화번호와 동일한 전화·문자를 수신하는 경우 '금감원 피해신고번호' 보이스피싱 위험 전화임을 알리는 문구가 스마트폰 화면에 표시되는 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금감원은 앞으로 후후앤컴퍼니와 최근 성행하고 있는 악성 앱(전화 가로채기 등) 탐지기능을 개발하고 AI 탐지기능이 최신 버전 스마트폰에는 적용이 제한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통신사‧단말기제조사·관계부처와도 협의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문자‧메신저 메시지를 통해 받은 출처불명의 앱을 설치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전화로 검찰‧경찰‧금감원인데 수사 협조를 해달라면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