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경영연구소 "기상특보 내리면 주가 떨어져"

 
 
기사공유
/자료=하나금융경영연구소
기상 특보가 내리면 주가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주식시장이 기상특보의 영향을 받는다는 분석이다.

22일 KEB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발표한 '기상 예보와 날씨에 따른 금융 소비자의 행태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코스피 지수는 특보가 없는 날에는 주가가 평균 0.03%, 특보가 발효된 날에는 0.26% 떨어졌다. 특보가 발효된 날에는 주식과 거래대금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특보 중에서도 호우주의보와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날의 지수 감소폭이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피는 호우주의보가 내린 날 주가가 0.43%, 한파주의보의 경우 0.38% 각각 내렸다.

양정우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원은 “국내 기상 특보와 실제 일자별 코스피, 코스닥 지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기상 특보가 발효된 날의 주식 시장 수익률이 평균적으로 하락하는 현상이 확인됐다"면서 "이는 날씨가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친다는 다수의 해외 논문에서도 확인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날씨가 소비 패턴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가 기상청 날씨 데이터와 하나카드 일평균 매출 집계 데이터를 통합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날씨가 맑은 날 카드 결제액은 어두운 날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쇼핑, 유통업종의 경우에는 눈 또는 비가 오는 날의 카드 매출이 맑은 날보다 많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