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서 22번째 임신한 여성… 일주일 식비만? '깜짝'

 
 
기사공유
수 래드포드가 가족의 유튜브 채널에서 22번째 임신 사실을 밝히는 장면. /사진= 수 래드포드 유튜브 영상 캡처

영국 언론이 22번째 임신 소식을 알린 한 여성을 일제히 보도했다. 

21일(현지시간) 메트로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수 래드포드(44)는 최근 22번째 아기를 임신했다. 앞서 이 가족은 임신 소식을 알리는 영상을 유튜브에 게재, 해당 영상은 삽시간에 20만에 달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이날 공개한 영상에는 수 래드포드가 남편 노엘 래드포드(48)와 지난 9월말 산부인과에서 초음파로 15주 정도 된 뱃속 아기를 확인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국 언론에 따르면 래드포드의 대가족은 현재 침실 10개짜리 집에서 산다. 각각 14살, 18살에 첫 아이를 낳아 총 20명의 자녀를 둔 래드포드 부부는 일주일에 170파운드(약25만8000원)의 자녀 혜택을 받고 있다. 25세 딸은 이미 3명의 아이를 낳아 분가했고 첫째도 부모와 따로 살고 있다.

또 일주일에 식비만 350파운드(한화 약 53만원)가 든다고 밝힌 래드포드 부부는 흔한 영화관 나들이도 티켓값이 무서워 아이들과 함께 가지 못한다고. 이들 부부는 지난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가족의 최고 외출은 산책하거나 공원, 해변에 가는 것인데 무료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1.96상승 5.3618:03 11/22
  • 코스닥 : 633.92하락 2.0718:03 11/22
  • 원달러 : 1178.90상승 0.818:03 11/22
  • 두바이유 : 63.97상승 1.5718:03 11/22
  • 금 : 62.13상승 1.6818:03 1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