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한남3구역 도전장…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승부수

 
 
기사공유
아크로 한남 카운티 게스트하우스 빌리지와 연계된 중앙광장. /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이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수주를 위해 프리미엄 아파트브랜드인 ‘아크로’를 들고 나왔다.

22일 대림산업에 따르면 한남3구역 단지명을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정했다.

단지명은 프리미엄 브랜드 ‘아크로’와 서울의 지리 및 문화 중심지이자 배산임수의 명당 입지를 갖춘 지역명인 ‘한남’, 여기에 아름다운 거주지를 뜻하는 ‘카운티’가 합쳐졌다.

대림산업은 오직 한남3구역만의 맞춤형 수주를 위해 글로벌 톱클래스 설계 그룹과 함께 별도의 내부 태스크포스(TF)를 조직해 오랜 기간 수주 밑그림을 그렸다.

대림산업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에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5성급 호텔 벨라지오 및 두바이 국제금융센터(DIFC) 등 세계적 랜드마크를 설계한 글로벌 톱클래스 설계 그룹 저디(JERDE), ‘한남 더힐’을 설계한 국내 최고 설계사무소 무영건축을 투입한다.

대림산업이 이들과 머리를 맞대 구상한 특화 설계안에는 기존 조합안보다 한강조망 가구가 최대 1528가구 더 확보돼 2566가구까지 가능해졌다. 또 가구수를 유지하면서도 동수를 197개에서 97개로 줄이면서 녹지율을 증가시켜 축구장 3배 크기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했다.

이밖에 고객 선호도가 제일 높고 서비스 면적이 극대화한 4베이(bay) 타입을 최대 370가구 증가시켰다. 여기에 지하주차장은 가구당 1.8대까지 확보, 스카이 커뮤니티 9개소를 추가시키는 등 파격적인 설계를 마련했다.

박상신 대림산업 주택사업본부장은 “모두가 선망하고 기억에 남을 명작을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달려왔고 진정성을 담아 아크로 한남 카운티 설계를 완료했다”며 “고객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정정당당하고 투명하게 경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29상승 0.8412:13 11/14
  • 코스닥 : 662.62상승 0.7712:13 11/14
  • 원달러 : 1170.60상승 2.812:13 11/14
  • 두바이유 : 62.37상승 0.3112:13 11/14
  • 금 : 61.48하락 0.6812:13 11/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